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필리핀 두테르테 "美 CIA가 나를 죽일 계획을 세우고 있다"

"히틀러의 유대인 학살처럼 300만 마약중독자 죽이고 싶다" 발언 논란

2016년 09월 30일(금) 제0면
연합 yonhapnews.co.kr
친미 외교노선의 탈피를 선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미국의 암살 음모론을 제기했다.

30일 일간 데일리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8일 베트남을 방문, 필리핀 교민들을 상대로 연설하며 "미 중앙정보국(CIA)이 내가 죽기를 원한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정보 출처를 공개하지 않은 채 "CIA가 필리핀에 죽음을 경고하는 것인가"라며 "CIA가 나를 죽일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보고를 접했다"고 말했다.

01.jpg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P=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의 마약 유혈전쟁'과 관련, 인권 문제를 제기한 미 정부에 내정 간섭 중단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

그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과의 남중국해 합동 순찰에 필리핀이 더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이어 양국의 합동 군사훈련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주 외교 정책을 내세운 두테르테 대통령은 경제·군사적 라이벌인 미국과 중국 사이에 낀 샌드위치 신세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두테르테 대통령은 다른 연설에서 미국이 역사적으로 자신들이 싫어하는 다른 나라 지도자들을 제거했다며 그 사례로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과 무아마르 카다피 전 리비아 지도자를 들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농담조로 미국과 CIA에 대통령 자리에 익숙해질 수 있는 시간을 좀 더 달라고 요청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CIA의 암살 음모를 거론한 것은 사실 여부를 떠나 자신에 대한 미국의 곱지 않은 시선을 알고 있으며 이에 관계없이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 투자를 유치하는 등 실리 외교를 펴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필리핀 경찰의 마약단속 현장[AP=연합뉴스]
필리핀 경찰의 마약단속 현장[AP=연합뉴스]

그는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30일 독일 아돌프 히틀러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을 학살한 것처럼 필리핀의 마약사범을 처리하고 싶다는 발언을 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히틀러가 3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했다"며 "필리핀을 파멸로부터 구하기 위해 300만 명의 마약중독자를 죽이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