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中훙샹은 가족기업…모두 대북 문제 연루 처벌받을 듯

"장성택 처형 후 110여억 손실…다른 실세로 갈아타"

2016년 10월 04일(화) 제0면
연합 yonhapnews.co.kr
북한의 핵 개발 연계 혐의로 중국 정부의 조사를 받는 랴오닝(遼寧) 훙샹(鴻祥)그룹이 가족기업으로 모두 대북 문제에 연루돼 처벌받을 전망이다.

훙샹그룹 대표인 마샤오훙(馬曉紅)은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처형된 뒤 110여억원의 손실을 봤을 정도로 밀접한 관계였으며 이후 북한의 다른 실세로 갈아타 대북 사업에서 승승장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대북 소식통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훙샹그룹은 가족기업으로 마샤오훙의 언니들과 오빠, 시어머니, 남편이 모두 훙샹 산하 기업 또는 훙샹 관련 투자인이나 책임자다.

이 때문에 중국 당국은 마샤오훙을 비롯해 가족들도 모두 체포 또는 조사하고 있어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공안은 마샤오훙과 회사 관계자들을 '중대 경제 범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북 소식통은 "훙샹 관련 대부분의 법인은 마샤오훙 것이지만 그룹 경영 및 투자에 가족들이 모두 관여돼있다"면서 "이는 대북 문제에도 모두 한배를 타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훙샹그룹 법인 대표는 마샤오훙이며 훙샹 물류, 훙바오실업, 추실발전, 훙샹무역상담, 개마과기, 훙샹국제여행사, 류경호텔도 마샤오훙이 주인이다.

훙샹 계열인 랴오닝훙샹국제화운대리유한공사의 법인 대표 및 상무이사는 마샤오훙의 언니인 마샤오제이고 감사는 오빠인 마샤오둥이다. 홍일전당법인은 언니인 마샤오보가 운영하고 있다.

또한, 계열 및 자회사인 중천부동산과 칠보산호텔의 법인 대표 리지는 마샤오훙의 남편으로 추정되고 있다. 칠보산호텔은 북한의 해킹부대가 있다고 알려진 곳이다.

이처럼 마샤오훙 가족들이 각종 계열사에 관여하면서 해외에서도 유령회사를 차려 수익을 은폐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일부 매체에서는 훙샹그룹이 달러 세탁 등을 목적으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등에 유령 자회사 22개를 설립했으며 달러 거래량은 25개 계좌에 1억1천만 달러(한화 1천214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훙샹그룹이 이처럼 가족기업으로 커진 데는 사망한 장성택 등 북한 실세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중국 매체들은 장성택 전 국방위 부위원장이 북한 대외무역을 관장했을 당시 마샤오훙 대표는 북한의 승리회사와 거래해 큰 이익을 거뒀으나 2013년 장성택 부위원장이 처형당한 뒤 승리회사가 없어지고 훙샹그룹도 2013년에만 6천918만 위안(114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은 불과 1년 만에 급반전해 훙샹그룹의 2014년 순익이 1천570만 위안(25억원), 지난해 1천191만원 위안(1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이처럼 기사회생한 이유는 마샤오훙 대표가 장성택 부위원장을 대신하는 다른 실세 인물로 갈아타는 데 성공했기 때문으로 중국 언론들은 추정했다.

중국 매체들은 마샤오훙 대표가 북한의 1차 핵실험이 발발한 2006년 10월 9일이 지난 뒤 불과 한 달도 안돼 북한의 중유 2천t을 판매할 정도로 북한과 중국 사이에서 모험적이면서 장사를 잘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대북 소식통은 "칠보산호텔의 경우 북중합자기업으로 북한이 경영권을 갖고 있었으나 나중에 훙샹실업에 경영을 맡기게 됐다"면서 "북한이 해외 지주사를 경영할 경우 문제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 북한의 마샤오훙 대표에 대한 믿음이 그만큼 깊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미중 대북제재 표적 40대 女사업가 북중교역 돈방석(CG)
미중 대북제재 표적 40대 女사업가 북중교역 돈방석(CG)[연합뉴스TV 제공]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