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같은 곰에 두 번 습격 받고도 '죽은 척'해 목숨 건진 사나이

2016년 10월 04일(화) 제0면
연합 yonhapnews.co.kr

하루에만 같은 곰에 두 번이나 습격을 당하고도 그때마다 '죽은 척'해 목숨을 건진 억세게 운 좋은 미국 남성이 화제에 올랐다.

이 남성은 곰에게 물려 피투성이가 된 자신의 모습을 페이스북 동영상에서 그대로 전해 더 큰 관심을 불렀다.

병원에서 8시간에 걸친 대수술 후 그가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의 조회 건수는 3일(현지시간) 현재 2천500만 건을 훌쩍 넘었다.

지역 일간지 몬태나 스탠더드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몬태나 주 남부 보즈먼 시에 사는 토드 오어(50)라는 남성은 1일 오전 사냥터를 물색하려고 몬태나 주 에니스 동쪽 숲 속을 갔다가 새끼 두 마리를 거느리고 아침 산책을 나온 어미 회색곰을 만났다.

그는 약 7m 앞에 있던 곰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곰 퇴치 스프레이(베어 스프레이)를 난사했으나 무용지물이었다.

곰은 오어의 몸에 올라타 살을 마구 물어뜯기 시작했다.

열성적인 야외 스포츠 애호가인 오어는 야생동물의 습격에서 머리와 목을 먼저 보호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죽은 시늉을 하면서도 손으로 머리와 목 주위를 감쌌다.

오어는 나중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곰에 물릴 때 마치 이빨 달린 대형 망치에 얻어맞은 느낌이었다"면서 "몇 초간 쉬었다가 공격하기를 수도 없이 반복했다"고 악몽의 순간을 떠올렸다.

그렇게 몇 분간 오어를 물고 뜯던 어미 곰은 흥미를 잃었는지 이내 현장을 떠났다.

혼비백산한 오어가 피를 철철 흘리면서 약 4.8㎞ 떨어진 곳에 세워둔 차를 향해 가던 중 그 어미 곰을 또 만났다. 첫 습격 후 10분 만이었다.

회색곰은 오어의 등과 목 주변, 왼쪽 팔뚝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로 물었다. 오어는 이번에도 죽은 듯 30초를 버텼다.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오어는 이 상황을 동영상으로 녹화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피투성이가 됐지만 다행히 주요 장기와 다리에 큰 상처를 입지 않은 그는 직접 병원으로 차를 몰아 피부 재건 수술을 받았다.

매디슨 카운티 경찰국의 로저 톰슨은 "하루에 번개를 두 번 맞은 것과 같은 상황"이라면서 "새끼들과 함께 있을 때 보호본능을 발휘해 어미 곰이 인간을 습격한다"고 설명했다.

오어는 "첫 번째 습격에서 살아남았을 때 운 좋았다고 생각했는데 두 번째로 맞닥뜨렸을 땐 '왜 또 내게?'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때는 아마 죽을 것으로 봤다"고 했다.

그는 "최고의 날은 아니었지만, 지금 이렇게 살아서 이 얘기를 다른 이들과 공유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사건 현장을 찾는 주민과 방문객들에게 반드시 베어 스프레이를 가져가고 안전하게 행동하라고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