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 어유정항 갯벌에 파묻혀 무용지물

국비 400억 들여 준공 … 부잔교 기울고 대형선박 접안 사실상 불가능
강화군, 지난해부터 수차례 보수·보강 건의 … 인천해수청은 뒷짐만

2017년 08월 11일(금) 제6면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 강화군 어유정항이 간조시 어항 내 갯벌 퇴적으로  선박을 접안할수 없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 강화군 어유정항이 간조시 어항 내 갯벌 퇴적으로 선박을 접안할 수 없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국가어항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국비 약 400억 원을 쏟아부은 강화군 삼산면 어유정항이 준공 1년도 지나지 않아 갯벌 퇴적으로 선박을 접안할 수 없어 어항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다.

10일 강화군에 따르면 1971년 국가어항으로 지정된 어유정항은 삼산면 매음리 해상에 있으며, 2007년 2월 국가어항의 기능 정상화를 위해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서 국비 398억6천900만 원을 투입해 방파제와 물양장, 부잔교(선박의 계류를 위해 물 위에 띄워 만든 구조물) 2개소 선양장, 도로, 배수, 조경공사 등을 실시해 2015년 말 완공했다.

그러나 준공된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부잔교가 기울어져 안전상의 문제로 출입구를 폐쇄했다. 또 방파제 위치 선정 잘못으로 급격한 퇴적 현상이 발생, 여객선 등 대형 선박 접안이 사실상 불가능해 어항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며 무용지물로 전락했다.

어유정항의 기능 상실로 서도면 주문도리 주민들은 내가면 외포리항에서 주문도까지 가려면 2시간이나 소요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어유정항에서 취항하면 1시간 내로 단축되는데, 이 같은 부실시공으로 여객선을 접안할 수 없어 아직까지 큰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군은 준공되자마자 갯벌 퇴적과 부잔교 파손 등으로 어항의 구실을 하지 못하자 지난해부터 모두 7차례에 걸쳐 인천해수청에 보수·보강을 건의했고, 국가어항으로의 기능이 활성화되도록 방파제 위치 조정 등 근본적 대책 마련 등을 요청했다.

하지만 인천해수청은 방파제 재건립 시 많은 예산이 추가로 소요되는 관계로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매음리 어촌계장 A(61)씨는 "어항은 조류가 세 방파제 건립 시 조류의 변화 등을 다각도로 검토 후 공사를 시행해야 하는데 그런 변화를 읽지 못하고 공사를 시행, 갯벌 퇴적의 원인이 됐다"며 "어유정항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조류의 변화와 흐름을 면밀히 파악한 후 갯벌이 퇴적되지 않도록 방파제 위치를 재조정하는 등의 공사가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화군 수협 관계자도 "수백억 원의 예산을 들여 국가어항의 기능을 정상화한다는 공사가 준공된 지 몇 개월 만에 어항의 기능을 상실한 부실공사로 전락한 것은 예산을 낭비한 부실공사의 표본이다"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 및 개선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