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회계 부정 노인요양시설 어디인지 밝혀라"

요양보호사협, 도에 검찰 고발 촉구

2017년 08월 11일(금) 제18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 경기요양보호사협회 대표자들이 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계 부정을 저지른 노인요양시설의 명단 공개와 검찰에 즉각 고발조치를 경기도에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 경기요양보호사협회 대표자들이 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계 부정을 저지른 노인요양시설의 명단 공개와 검찰에 즉각 고발조치를 경기도에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 지역 노인요양시설 대표들이 골프비와 유흥 비용 등의 개인 용도로 시설운영비를 사용한 사실이 적발된 가운데 도내 요양보호사단체가 이들 시설에 대한 검찰 고발을 경기도에 촉구하고 나섰다.

경기요양보호사협회는 1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는 회계 부정을 저지른 노인요양시설 명단을 공개하고 검찰에 즉각 고발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도 감사관실은 지난 7일 수원시 등 도내 28개 시·군 노인요양시설 216개소를 대상으로 회계 관리 실태를 감사한 결과 회계질서 위반행위 11건, 305억여 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적발된 일부 노인요양원 대표들은 입소한 노인들의 요양이나 직원 급여를 주는 데 써야 할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이나 골프장 이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등 개인적 용도에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양보호사협회는 "혈세로 운영되는 노인요양시설의 운영자들이 노인을 돌보는 데 써야 할 운영비를 부정하게 사용한 이유는 다른 곳에 있지 않다"며 "정부 당국이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용자들은 최저임금법도 위반하고, 심지어는 정부가 요양보호사에게 지급하는 처우개선비도 중간에서 갈취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 "열악한 조건에서도 자긍심을 갖고 일하는 요양보호사들을 위해 도는 회계 부정을 저지른 노인요양시설과 시설장의 실명을 공개하고, 노인요양시설에 대한 전면적 관리·감독과 재발 방지 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