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인구 절벽 대응 ‘2045 미래비전’ 제시

일·주거·교육 핵심 영역 마련 청년 삶의 질 향상 위해 앞장 출산장려기금 조성 등 계획도

2017년 10월 13일(금) 제7면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청춘도시 수원 미래기획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청춘도시 수원 미래기획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인구 절벽’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청춘도시 수원 2045 미래비전과 목표’를 수립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3대 핵심 영역, 9개 중점 영역을 제시했다.

시는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청춘도시 수원 미래기획단 전체회의’를 열고 ‘인구 절벽 시대에 대응하는 미래전략연구’를 바탕으로 도출한 추진전략을 논의했다.

시는 이번 연구에서 ‘품격 있는 일·쉼·삶을 누릴 수 있는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설정하고 ▶생명과 함께 복지가 시작되는 수원 ▶모든 세대가 집 걱정 없는 수원 ▶가족 모두가 행복하고 여유로운 삶이 있는 수원 ▶시민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포용·공존·성숙도시 수원 ▶모든 노인이 내 집과 내 지역에서 노후의 삶을 누릴 수 있는 수원이라는 5가지 목표를 세웠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3대 핵심 영역은 ‘일자리’, ‘주택 및 주거’, ‘교육’이다. 청년들이 안심하고 희망을 품고 살아갈 수 있는 수원을 만드는 게 목표다. 또 9대 중점 영역은 ▶출산 ▶돌봄(육아·보육) ▶가족 ▶성 평등 ▶노후지원 ▶교통 ▶환경 ▶사회문화 ▶건강이다.

‘출산’ 분야 전략은 ‘신혼부부 주거비용 부담 완화’, ‘출산장려기금 조성·육아 컨설턴트 시스템 구축’, ‘가정방문 산후도우미 지원사업 확대·바우처 제도 마련’ 등이다. ‘육아·보육’ 전략은 ‘수원시 아동돌봄지원센터 설치’, ‘동네 기반 공동육아지원체계 구축’, ‘10분 거리 국공립어린이집 실현’, ‘보육 교직원 전문성 교육 체계화’ 등이다.

‘노후지원’ 전략은 ‘수원형 지역사회 노인고용정책 수립’, ‘고령자를 위한 인프라 정비’, ‘지역 중심의 노인돌봄통합지원센터 설립·운영’ 등이다. 이날 전체회의는 염태영 수원시장 주제로 ‘인구 절벽 시대에 대응하는 미래전략연구’ 최종 보고와 토의 등으로 진행됐다.

염 시장은 "지금은 중앙·지방정부가 민간 전문가와 머리를 맞대고 초저출산·초고령화사회를 대비해야 할 시점"이라며 "결혼과 출산을 유도하고 인구 절벽을 해소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