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TP, 통합 1년 지나도록 이관된 자산 상당수 그대로 방치

자체감사 결과 지적사항 8건

2017년 10월 13일(금) 제5면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5-송도.jpg
▲ 인천지역 경제 분야 3개 공공기관이 통합한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가 입주해 있는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미추홀타워 전경. /기호일보DB
인천경제산업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통합 후 관리 미숙으로 이관받은 자산 수억 원을 방치한 사실 등이 뒤늦게 밝혀졌다.

인천TP는 지난 5월 통합 1주년을 앞두고 자체 기획 감사를 벌여 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천TP 윤리소통경영실(감사실)은 통합 이후 누락된 자산이나 재물이 있는지, 규정이 제대로 정비됐는지 등을 중점 점검했다.

그 결과, 시정(회수) 주의 2건, 주의 권고 1건, 주의 통보 1건, 주의 1건, 권고 2건, 통보 1건 등 총 8건을 적발했다.

인천TP는 통합 전 청산법인인 옛 인천정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이관받은 부동산 13억3천만 원 상당이 1년 가까이 누락된 사실을 발견했다.

해당 토지·건물은 남구 도화동 IT타워 4층 일부와 IT타워 옆 주차장 부지 등 3곳으로, 법인 정관의 기본재산 목록에 등재해야 하지만 빠졌다.

또 정보산업진흥원이 창업기업 3개사에 투자한 8천만 원 상당의 유가증권이 기존 담당자 퇴사 이후 새 담당자가 지정되지 않아 방치된 상태로 있었다.

옛 인천경제통상진흥원 역시 보유했던 산업재산권(상표권) 7건을 인천TP에 넘겨 주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TP는 통합 후 장비를 빌려주고 수수료를 받는 ‘장비 활용 수수료’에 대한 관리체계를 제대로 정비하지 않아 임대수익금을 제때 받지 못했다.

이에 따라 10일 이내 받아야 할 4천800만 원 상당(48건)의 수수료를 3달을 넘겨 받았다. 여기에 관리비와 임대료를 연체한 IT타워 입주기업 1곳이 퇴거하는 과정에서 기안을 이중으로 올려 임대보증금 340만7천740원을 업체에 중복 반환했다.

이와 함께 1년에 한 번 시행해야 하는 정기 재물조사도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하지 않았다.

이 밖에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무상 임대해 쓰는 토지 4만9천587㎡와 인하대학교가 쓰는 2천644㎡의 터에 대해 사용기간 결정과 토지 매수 요구 등 향후 정책 방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인천TP 관계자는 "감사 결과 재단 운영에 큰 위협을 미칠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경미한 건은 즉시 조치했고, 기본재산 등재나 나머지 지적사항은 연말까지 모두 보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