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경 총경 승진 본청 출신 독식

함정근무자 4명 뿐…현장 무시 인사

2017년 10월 13일(금) 제19면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해양경찰청의 승진인사가 행정인력인 본청직원 중심으로 이뤄져 현장을 무시한 인사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블어 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12일 해양경찰청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총경승진자 현황에 따르면 전체 승진자 42명 가운데 지방청 근무자는 10명뿐이다. 이 중 함정 근무 직원은 단 4명에 불과했다. 해경의 총 정원 9천960명 가운데 본청 정원은 4.5%에 불과한 449명임을 감안할 때 본청의 승진인사는 독점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해경의 주요 임무는 해양주권 수호, 해양재난 안전관리, 해양교통질서 확립, 해양범죄 수사, 해양오염 예방·방제로 해양을 떼어놓을 수없는 기관이다. 특히 총경은 해양경찰서장의 직책을 맡는 고위간부로서 현장에 대한 풍부한 경험이 필수적인 자리다.

승진자들이 과거 함정근무 경력이 있더라도 지금처럼 본청근무자 위주의 승진인사가 계속될 경우 본청에서 근무해야만 승진할 수 있다는 잘못된 관행을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위성곤 의원은 "해양사고 예방과 대처에 능력을 갖춘 직원들이 고위직으로 승진할 수 있도록 인사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