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떤 꿈을 꾸고 있니?

도내 초·중·고교생 대상 조사

2018년 01월 09일(화) 제12면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경기도내 초·중·고교생들이 가장 되고 싶은 직업은 ‘음악·미술문화’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은 최근 ‘2017 학생 꿈 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내 학생들의 28.0%가 가장 되고 싶거나 관심 있는 직업으로 ‘음악·미술문화(작가, 화가, 지휘자, 작곡가, 사진가, 만화가 등)’를 꼽았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초·중·고 학생들의 진로의식 실태 파악을 통해 진로의식의 성장을 지원하고 경기꿈의학교 설립 및 운영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0∼11월 초등학교 4~5학년과 중·고등학교 1~3학년 1만5천1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꿈 조사 내용은 학생들이 꿈꾸는 삶·사회·직업·학교·삶의 가치와 이를 선택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구성했다.

직업과 관련한 항목에는 음악·미술문화 분야 다음으로 영화·연극방송(감독, 배우, 가수, 아나운서, 기자, 방송 스태프 등) 27.6%, 미용, 패션(미용사, 디자이너, 메이크업아티스트 등) 23.3% 등의 순이었다.

또 학생들이 꿈꾸는 삶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생각할 시간과 여유(여행, 독서 등) 43.5%, 가족의 관심과 지지·지원 36.6%, 학교 선생님과 대화 또는 다양한 교육활동 8.4%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꿈의학교와 관련해서는 ‘내가 꿈꾸는 삶을 위해 하고 싶은 꿈의학교 프로그램’으로 과학(54.2%)과 스포츠(42.8%), 미술(41.0%), 요리(36.7%) 분야 순으로 응답했다.

학생들이 선호하는 프로그램을 경기꿈의학교에서 운영한다면 참여할 의향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9.1%가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2017 학생 꿈 조사’의 자세한 결과는 마을교육공동체 홈페이지(village.goe.g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