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교육청, 12일까지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기관’ 1곳 추가 공모

2018년 01월 10일(수) 제12면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인천시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운영해 온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기관’을 2곳에서 1곳 더 추가로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공모는 12일까지다.

12일까지 추가 공모하는 ‘치유형 대안교육 위탁기관’은 정서 행동상 병리적 증상으로 학업중단 위기를 겪는 학생을 대상으로 전문 의료기관에서 치유와 학습을 병행하는 곳이다.

마음을 치료하는 치유 프로그램과 보통 교과수업도 병행하는 한편, 정신과 전문의와 병원의 다양한 인력이 협력해 학생별로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현재는 서구 참사랑병원이 참여한 ‘킬리안 공감학교’, 남구에 황원준 정신건강의학과 의원이 참여한 ‘조아학교’에서 각각 13명의 학생이 위탁교육을 받고 있다.

당초 정원은 기관당 10명이었으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과 학부모뿐 아니라 학교의 호응이 크고, 현재 대기 학생도 상당수에 이르고 있다. 시교육청은 올해 1곳을 추가 운영하기로 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