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성포구 종합적인 개선안 마련해야

2018년 01월 11일(목)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북성포구 갯벌이 결국 매립된다. 9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건설사업이 오는 17일 착공에 들어간다. 북성포구 준설토 투기장 건설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국비 294억 원을 투입해 포구 일대 7만7천여㎡를 매립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됐지만 지역사회와 환경단체의 반발로 사업이 중단됐었다. 해수청은 반발을 잠재우기 위해 갈등영향 분석 용역을 진행했으나, 양측의 주장이 너무 달라 갈등 해소가 어렵다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북성포구 매립사업 진행 이유는 지역 정비를 촉구하는 주민들의 요청이 컸기 때문이다. 수십 년 전 재래식 화장실의 분뇨가 흘러 ‘똥마당’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 이곳은 현재도 하수관로가 제대로 돼 있지 않아 오·폐수로 인한 오염 문제 등이 심각한 실정이다. 포구를 삶의 터전으로 삼은 이들을 비롯한 주민들은 열악한 환경문제 개선과 생활편의 제공 민원을 지속적으로 행정기관에 제기해 왔다.

이에 반해 포구 환경단체는 매립은 갯벌·환경 보존에 역행한다며 반대하고 있고, 시민모임은 매립이 인천의 역사와 가치를 훼손하는 일이라며 인천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에 북성포구와 주변지역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자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인천시는 오염된 갯벌 악취를 지적하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시켜 달라는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전체 32만㎡ 중 자정 능력이 상실된 죽은 갯벌 7만㎡를 매립하고 오수정비 시설을 만들어 북성포구를 친수공간으로 조성,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한다는 입장이다.

사실 북성포구는 여건이 열악하다. 그물을 수선하거나 잡아온 해산물을 펼쳐 놓고 판매할 공간이 태부족이고 주차장은 물론 화장실조차 없다. 따라서 찾는 시민들은 불편을 느낄 수밖에 없다. 환경단체와 시민단체들의 요구를 부정하기는 어려우나 지역주민 숙원사업을 외면하기도 어려운 현실이다. 하지만 착공을 서두르기보다 북성포구 환경문제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책 마련과 갈등 해소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은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제 더 이상 착공을 미루기 어렵다면 남은 갯벌 25만㎡에 대한 개선안부터 마련해야 한다. 그리고 찬반 양측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갈등을 해소해 나가는 게 순서가 아닐까 싶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