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하철 연장, 건폐장 볼모가 돼서는 안된다

2018년 01월 12일(금)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서울시가 지하철 5호선 연장을 빌미로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를 건설폐기물 중간처리업체 이전 장소로 거론하고 있어 자칫 잘못하면 이 지역이 서울시의 또 다른 쓰레기장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는 지하철 5호선 김포, 검단 연장에 따른 방화차량기지의 이전 및 부지 활용 방안에 대한 사전 타당성조사를 하면서, 차량기지 이전 용역과 별개로 골재 선별 등 건설폐기물 처리장의 이전 부지 검토와 시설개선 방안 용역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인천 서구와 김포지역의 최대 현안인 지하철 5호선 연장을 빌미로 해당 지자체와 단 한마디 상의도 하지 않고 혐오시설 설치를 운운하는 것은 지역 주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특히 서구는 세계 최대 쓰레기장인 수도권매립지를 떠안아 각종 환경문제로 주민들이 늘 고통을 받고 있는 데다, 매립지 주변에는 이미 7개 건설폐기물 처리장이 널려 있는 상태다. 서울시는 2014년 기준 336만t의 폐기물 중 48%인 161만t을 인천에 버리고 있다. 여기에 검단 인근 지역 주민들은 쇳가루 날림으로 고통을 받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환경문제에 대한 반응이 민감한 터여서 원성이 클 수밖에 없다.

건설물 폐기장은 악취와 날림먼지 등으로 인한 환경문제는 물론, 대형 차량의 진출입 등으로 건폐장이 들어서는 인근에 심각한 교통문제를 야기하는 등 각종 민원이 끊이지 않는 대표적인  혐오시설로 서구뿐 아니라 인천시 전체의 문제이기도 하다. 만에 하나라도 건설폐기물 중간처리장이 들어설 경우 폐기물 처리와 운반에 따른 날림먼지로 인해 검단 및 인근 주민의 건강문제와 재산피해는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이런 혐오시설을 다른 지자체에 밀어내려는 서울시의 일방적인 용역 추진은 도를 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추진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5호선을 빌미로 대규모 건폐장을 인천에 떠넘기려 한다면 이는 큰 오산이다. 만약 서울시가 건폐장을 인천 등 타지역으로 밀어내려는 의도라면 문제를 쉬쉬할 것이 아니라 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 5호선 연장과 건폐장 해결 건은 전혀 별개의 사안이다. 서울시의 건폐장 문제는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마땅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