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란입이 달린 얼굴

2018년 01월 12일(금) 제13면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도시의 정글 속에서 살아남은 여자 이야기 ‘파란입이 달린 얼굴’이 오는 18일 영화공간 주안에서 관객들을 찾는다.

주인공인 ‘서영’은 병원에 장기 입원해 있는 엄마와 장애를 가진 남동생을 두고 있다. 대형마트에서 점원으로 일하는 서영은 손님에게 물건 값을 속여 팔거나 창고에서 필요한 것들을 훔친다. 그러다 발각돼 해고당하고 카드 값과 엄마의 병원비는 감당할 수준을 넘는다.

서영이 유일하게 마음을 기대는 건 스님뿐. 스님이 소개해 준 인쇄공장에 취직한 서영은 노동자들이 조합을 만들려고 할 때 그 시도를 방해하는 프락치가 돼 그들을 내쫓는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