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2018년 01월 13일(토) 제0면
연합 yonhapnews.co.kr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MB) 스스로 진실을 고백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산이 동결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도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를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하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은 이전 정부에서 내려오던 관행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