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튼 꾹~’ 한 번으로 문학 감성 터치

광명시 ‘문학자판기’ 광명동굴 등 5곳 설치… 수필·시 구절 1000여 편 마련

2018년 03월 08일(목) 제13면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광명시는 버튼만 누르면 시, 수필, 소설 등 문학작품의 명구절이 인쇄돼 나오는 ‘문학자판기’를 생활권역별 5곳에 설치해 이달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사진>
이에 따라 하안도서관은 일상생활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쉽게 독서할 수 있도록 ‘거리의 도서관’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으며, 2016년 지하철역에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한 바 있다.

올해에는 유동인구가 많고 대기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장소에 시민들이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독서할 수 있도록 문학자판기를 설치한다.

문학자판기는 2015년 프랑스에서 단편문학의 짧은 구절을 인쇄해 볼 수 있도록 개발돼 그레노블지역 8곳에 설치 시작으로 현재는 프랑스 전역 100여 곳의 공공장소, 기차역 등에 설치돼 많은 호응을 얻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2017년 서울 코엑스 국제도서전에 처음 소개됐다.

시는 생활권역별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설치장소로 지정하고 시청 민원실, 성애병원, 광명사회복지관, 청소년수련관과 광명동굴에 문학자판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광명동굴은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로 많은 사람들이 광명동굴에 와서 동굴관람과 함께 문학자판기를 통해 문학작품을 접할 수 있어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학자판기는 ‘짧은 글’ 버튼과 ‘긴 글’ 버튼 중 하나를 누르면 문학작품의 명구절이 인쇄돼 나오는 서비스로 윤동주 시인의 자화상부터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까지 소설과 시, 명언, 수필 등 1천여 편을 만날 수 있으며 매달 새롭게 작품을 업그레이드해 서비스해 나갈 예정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