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의 득점력 활용가치 200%

EPL 토트넘 원정경기서 멀티골 3월 들어서 12일 동안 7골 폭발 양 팀 최고 평점 받고 실력 증명

2018년 03월 13일(화)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의 3월, 골 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본머스와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원정(바이탈리티 스타디움) 경기에서 시즌 17호·18호골(리그 11·12호골)을 터뜨렸다.

4-1로 승리한 토트넘은 리그 4연승, 12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더불어 승점 61로 리버풀을 제치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한 4경기 연속 득점이자 3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FA컵 16강 재경기를 시작으로 12일간 모두 7골을 넣었다. 1월 14일 에버턴전 득점을 마지막으로 9경기 동안 침묵하던 득점포가 3월 들어 힘차게 가동 중이다.

손흥민은 연이은 멀티골 행진으로 지난 시즌 넣은 21골까지 단 3골만 을 남겨 두게 됐다. 정규리그 8경기를 포함해 남은 경기에서 4골 이상만 넣으면 지난 시즌 기록을 뛰어넘는다.

손흥민의 가치는 이날 경기를 통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그는 원톱 공격수인 해리 케인 뒤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와 나란히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러다 전반 35분 ‘에이스’ 케인이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케인 자리로 올리고 에릭 라멜라를 2선에 투입했다.

케인의 부재는 토트넘에 전화위복이 됐다. 교체 직후 델리 알리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토트넘이 승기를 잡았다. 최전방을 책임지게 된 손흥민은 멀티골로 화답했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매긴 손흥민에 대한 평점은 9.13이다. 양팀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다. 2월 선발 경쟁에서 위기를 맞았던 손흥민은 물오른 득점 감각으로 에이스 자리마저 꿰찰 기세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