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회 한국당 당협위원장 법률 위반 검찰, 고발장 접수돼 사실관계 확인

2018년 03월 14일(수) 제18면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김성회 자유한국당 화성갑 당협위원장이 뇌물수수 등 각종 법률을 위반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한정화)는 지난 12일 한국당 소속 화성시의원과 주요 당직자 및 책임당원 등 30여 명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김 위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13일 밝혔다.

고발인들은 고발장에서 "김 위원장이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재임 당시 자신의 스폰서인 A씨에게 수억 원에 달하는 뇌물을 받고, 그 대가로 난방공사에서 진행한 수백억 원 상당의 공사 수주를 몰아주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지역난방공사 사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매제와 측근 및 육군사관학교 동기를 ‘낙하산 채용’한 사실이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감찰에 적발됐다"며 "자신의 수행비서에게 고액의 연봉을 지급하거나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행사에 지역난방공사 명의로 1천만 원 상당의 물품 후원 및 지역구 소재 지인(전 새누리당 공천심사위원)의 재단에 거액을 기부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장이 접수된 만큼 절차에 따라 고발인 조사 등 사실관계를 확인해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