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FTA센터 설명회 열고 새 출구전략 제시

Q : 도내 중기, 미국 통상압박 대응
A : 수출 물량 줄이되 루트 다양화

2018년 03월 15일(목) 제6면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경기FTA활용지원센터(경기FTA센터)가 미국의 통상 압박으로 대(對)미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지난 13일 안양창조경제융합센터에서 ‘2018 미국 FTA 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가졌다. 설명회는 한국무역협회 경기남부지역본부, 안양창조산업진흥원과 공동 개최했으며, 미국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미국 통상 현안에 관심 있는 도내 중소기업인 8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설명회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확정하는 등 계속되는 미국의 통상제재 속에서도 미국으로 수출하는 도내 기업들을 위해 통상리스크를 대비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했다.

첫 번째 세션으로 제현정 한국무역협회 박사는 미국의 통상정책과 현재 시행되고 있는 일방주의 조치로 무역구제조치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미국의 무역구제조치 중 세이프가드와 무역확장법 232조는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이 정치적인 수단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무역구제조치가 발생할 경우 중국과 가격경쟁관계가 있는 한국 기업의 동일한 제품도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기업들 스스로가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밖에 미국의 무역구제조치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며, 기업들은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단 수출물량을 축소하고 수출선 다각화 등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세션으로는 NH선물 환리스크 관리센터 백인춘 과장이 나서 "환율을 통한 이익 추구가 아닌 환손실의 최소화에 초점을 맞춘 환율 대응 관리가 필요하다. 통화선물과 선물환 등 매뉴얼에 따른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