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영종지역 시의원 후보 어디 없소

‘현역’ 김정헌, 중구청장 공천신청 경선 탈락땐 시의원 무소속 출마

2018년 03월 15일(목) 제4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자유한국당이 인천시 중구 제2선거구(영종·영종1·운서·용유동) 시의원 후보를 내지 못할까봐 걱정하고 있다.

14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영종지역 현역 김정헌(52) 시의원은 중구청장 후보로 공천 신청했다. 김홍섭(69) 중구청장, 차석교(70) 전 인천수협조합장 등과 함께 시당 공천관리위원회 조정을 거치거나 경선을 치러 후보가 결정된다. 한국당 중동강화옹진당원협의회는 김 의원 다음 영종지역을 맡을 만한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지만 마땅한 사람이 없다.

안상수 당협위원장은 김 의원이 영종지역 시의원 후보로 나서 주길 바라지만 김 의원은 구청장 출마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차 전 조합장은 "인천해역방어사령부를 무의도로 이전시키고 인방사 이전 부지(약 20만㎡)를 라이프·연안 아파트 이전과 도시개발에 활용하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김 청장이 이번 경선에서 승리하더라도 김 의원은 차기 주자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김 청장은 3선 제한에 걸려 다음 지방선거에는 나가지 못한다. 이 때문에 김 의원은 경선에서 승리하면 구청장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과 함께 떨어지면 무소속으로 영종지역 시의원으로 출마할 생각이었다.

김 의원은 "아직 지역을 위해 나서줄 후임자를 찾지 못했다"며 "개인과 지역을 위해 무소속 출마한다고 생각했지만 한국당이어서 지난 선거에서 이겼는데, 당을 생각하면 무소속 출마는 어려운 일이라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신도시 등 영종지역 유권자가 젊어져 한국당 소속으로 당선이 어려워 무소속이 낫다고 판단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조광휘 인천배드민턴협회장, 차흥빈 전 경인일보 편집부국장 등이 영종지역 시의원에 출마한다. 한국당 영종지역 구의원 공천 신청자는 김영훈 의원과 강후공 전 운서동주민자치위원장, 문수원 용유동주민자치위원장 등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