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당 ‘정대유 영입’ 카드 통할까

정, 시에 사표 제출 후 입당시기 조율 나서 권익위 공익제보 판단 여부가 명암 가를듯

2018년 03월 15일(목) 제4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바른미래당이 송도 6·8공구 개발 특혜의혹 제기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 영입에 공식적으로 나섰다. 지방선거 90일을 앞두고 내린 바른미래당의 결정이 ‘약’이 될지 ‘독’이 될지 관심을 모은다. 14일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에 따르면 이날 인천시에 사표를 제출한 정 전 차장을 인재 영입 당원으로 등록하는 안을 중앙당에서 추진하고 있다.

안철수 전 당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미래연구소에서 정 전 차장을 만나 관련 논의를 진행했고, 입당 시기를 조율 중이다. 바른미래당은 정 전 차장이 단순한 입당을 넘어 6·13 지방선거에 광역시장 후보로 나설 가능성까지 검토하고 있다. 정 전 차장도 "결자해지의 의무감과 인천시민의 공익을 위한 사명감으로 과감히 공직 사퇴를 결심했다"며 "다가올 지방선거에서 합법적인 선거공간을 활용해 적극적인 정치행위에 참여하겠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의 전략은 정 전 차장의 주장이 공익 제보로 인정될 때에 한해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차장과 바른미래당(전 국민의당 인천시당)이 제기하고 있는 특혜의혹은 지난 9일 검찰이 관련 사건을 모두 불기소처분하면서 대외적으로 타당성을 잃었다.

이달 말 국민권익위원회가 정 전 차장을 공익제보자로 판단하면 지방선거에서 이슈를 끌어갈 동력이 될 수 있다. 지역에서는 정치적으로 약세인 바른미래당이 전·현직 시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과 대결 구도를 형성할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공익 제보로 인정되지 않았을 때는 정 전 차장을 영입한 명분이 희석된다. 지금까지의 주장이 시민의 공익이 아닌 개인의 정치적 행보를 위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서다. 이후 당 차원에서 추가 증거를 명확히 제시하지 못할 경우 근거가 부실한 주장을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비난도 피하기 어렵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