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복당파’ 의원들, 시당 공천 편가르기로 비난 자초

함께 탈당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갑지역 특정 지방선거 후보 활동 제한
중동강화옹진도 배제설 파다… 일각 "원칙 지킨 사람 불이익 부당" 지적

2018년 03월 15일(목) 제4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복당파 국회의원(당협위원장)이 지역 내 불협화음을 자초하고 있다. 최고위원회가 특별 지침까지 내렸지만 아랑곳 하지 않는다.

14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지난 5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는 탈당 후 복당한 국회의원과 함께 탈당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기초단체장 또는 지방의회 의원 공천이 부당하게 배제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로 결정하고 각 시·도당에 공문을 보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불공정·부당 사례 발생시 즉각 보고바라며 이 내용을 각 당원협의회에 전달하라고 주문했다.

인천에선 남갑·중동강화옹진이 해당된다. 남갑지역 구청장 예비후보 A씨, 구의원 B씨는 지난 1월 말 열린 지역구 국회의원 의정보고회에서 당원들에게 인사도 못했다. 이들이 탈당하고 바른정당에 합류하지 않았던 이유에서였다.

B씨는 "같이 탈당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천에서 배제시키는 건 정말 억울한 일"이라며 "당이 어려울 때 지켰던 사람은 불이익 주고 자기 따라서 나갔던 사람은 혜택을 주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어 "이미 구청장은 다른 사람 공천주기로 했다는 얘기가 들린다"며 "최고위원회의에서 걱정한 복당파 당협위원장이 당을 지킨 사람을 공천에서 배제하는 불공정 사례가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동강화옹진지역에선 당협위원장이 무소속으로 총선을 치를 때 한국당 후보를 도왔던 지방의원, 구청장 후보 등은 공천을 주지 않는다는 얘기가 흘러 나온다.

지역 한 구의원은 "당에서 공천한 사람 선거를 돕는 게 당연한 일 아니냐"며 "무소속 후보를 돕는 건 해당 행위인데, 원칙을 지킨 사람들이 불이익 받는 건 부당하다"고 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