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청 ‘미투 폭로’ 12건 내사

2018년 03월 15일(목) 제18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18-미투.jpg
▲ Me too. /사진 = 연합뉴스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경기남부 지역에 소재한 대학과 종교계에서도 이 같은 폭로가 잇따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관내에서 제기된 총 12건의 미투 사건에 대해 내사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미투 폭로가 나온 곳은 대학 등 교육계가 6건으로 절반을 차지했고 종교계 2건, 문화예술계 1건, 지방정가 1건, 일반 시민 2건이다.

피해자들의 폭로는 대부분 SNS나 언론 보도로 시작되고 있다. 일례로 최근 한 미투 관련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전 용인대 교수가 재직 시절 여학생들의 가슴을 만지거나 뒤에서 안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폭로 글이 잇따랐다. 경찰은 내사 필요성이 있다고 보고, 우선 피해자 진술부터 청취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8월 정년퇴직한 해당 교수에 대한 학교 측의 진상조사가 끝나는 대로 결과를 받아 내사에 참고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를 운영하는 조직위원회 내부에서 과거 전 간부가 여성 프로그래머를 성추행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경찰은 이에 대해 사실관계가 어느 정도 파악되면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포함해 경찰은 총 12건의 미투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으나 일부는 SNS에 익명의 글만 올라온 상황이어서 가해자는 물론 피해자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상당수는 정식 수사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