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두관 "남북·북미 정상회담 성공 개최 국회 힘 모아야"

2018년 03월 15일(목)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김포 갑·사진)국회의원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야가 함께 국회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14일 제안했다.

김 의원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인내와 성실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지켜온 문재인 정부의 공"이라고 평가하면서 "진정으로 동북아의 운전석에 앉은 것"이라며 국회의 동참을 촉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혈맹이라고 외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조차 함께하는 평화의 길에 유일하게 자유한국당만이 나홀로 반대를 외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국제정치와 국내여론의 현실을 직시하고 하루빨리 사고의 전환을 이루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는 자유한국당이 주장한 ‘위장평화쇼’라거나 ‘문재인 정권이 핵을 놓고 벌이는 성급한 도박’이라는 발언을 비판하고 협력을 촉구한 것이다.

김 의원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평화의 봄바람이 불고 있지만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형국"이라면서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살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인 만큼 비난 대신 국회가 힘을 모아 국제적인 협력을 이끌어 내자는 취지"라고 결의안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