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검찰 소환 정치권 반응은?

한국 "지방선거용 정치보복"
민주 "20개 비리 기네스북감"
민평 "진솔한 반성·사과 없어"
바른미래 "제왕 대통령제 탓"

2018년 03월 15일(목)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두고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용,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은 엄정수사를 촉구하며 ‘정치보복’ 주장에 반발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비리와 범죄는 기네스북감"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황당한 주장으로 자신을 변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며 "그러나 측근의 양심 고백이 이어져 혐의만 더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박완주 최고위원도 "정치보복 운운하며 마지막 품격마저 걷어차 버린 모습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민주당 입장에 가세했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진솔한 반성과 사과도 없이 정치보복을 암시하는 경고와 엄포만 늘어놓았다"며 "이 전 대통령은 권력과 측근, 가족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고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라고 성토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 조사를 받은 측근들이 이미 돌아선 지 오래"라며 "이 모든 것이 이 전 대통령이 그간 쌓은 악행에 대한 업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좌고우면 하지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의 개인 비리를 의식한 듯 일정 거리를 두면서도 ‘정치보복’ 논리를 펼치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몰아가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집요한 정치보복 등으로 모든 정치 현안을 지방선거용으로 이용한다"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에서 잉태된 측면이 있다"며 "더 이상 한풀이 정치가 반복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직 대통령의 불행이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이라며 제도 개선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이렇게 된 상황은 소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과 관련된 문제"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을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도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다 범죄인으로 전락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이라며 "이번 개헌은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해체하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