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선7기 지자체, 中企 인재확보 지원 나서야

중기중앙회 전국 430개 사 조사 결과 39% 집중 추진 필요 꼽아
40% "중기 정책 강화 기대"… 최고 애로사항은 임금부담 증가

2018년 04월 17일(화) 제6면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전국동시지방선거가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민선7기 지방자치단체의 중소기업 정책이 예년보다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1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430개 사를 대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 39.5%는 민선7기 지자체의 중소기업 정책이 ‘강화’될 것이란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니다’라는 응답은 14.2%에 그쳤다.

차기 지자체장이 집중해야 할 중소기업 정책(복수응답)으로는 ‘지역 중소기업 인재 확보 지원(39.1%)’과 ‘규제 및 행정 부담 애로 개선(37.0%)’을 꼽았다. 이어 ‘공정경쟁 기반 조성(22.3%)’, ‘중기 밀착형·관계형 금융서비스 확대(19.1%)’, ‘지역 중소기업 판로 지원(16.7%)’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제조업에서 ‘규제 및 행정 부담 애로 개선(41.5%)’에 대한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비제조업에서는 ‘지역 중소기업 인재 확보 지원(39.0%)’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규모가 큰 기업(종업원 수 30인 이상, 매출액 100억 원 이상)에서는 ‘지역 중소기업 인재 확보 지원’에 대한 응답이 많았고, 규모가 작은 기업(종업원 수 30인 미만, 매출액 100억 미만)에서는 ‘규제 및 행정 부담 애로 개선’이 가장 높았다.

지역 중소기업이 당면한 가장 큰 애로는 ‘임금 부담 증가(67.2%)’와 ‘인력 부족(40.7%)’이라고 응답했다.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지방정부 권한 강화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57.9%가 동의했다.

성공적인 지자체 운영을 위해 차기 지자체장은 ‘도덕성과 청렴성(42.8%)’, ‘다양한 행정경험과 전문성(40.0%)’을 갖춘 인물이 맡아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지역 중소기업 현안 관련 정책과제로는 ‘인력난 해소대책 시행(81.6%)’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인허가 지연 등 지자체 규제 관련 행정 부담 완화’, ‘지역 의료·관광 등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육성’, ‘근로시간 제도 유연화’ 등이 뒤를 이었다"며 "이 밖에 ‘국세청과 지자체 간 중복 세무조사 방지’, ‘공정거래법 위반행위에 대한 지자체 조사권 부여’, ‘지역·산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등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고 전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