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가 코앞 화학공장 이대로 괜찮을까

인천지역 관련 업소 906곳 달해 인근 초교·아파트 단지 등 밀접
자치단체 관리·감독 권한 없어 사고 대응법 등 안전대책 시급

2018년 04월 17일(화) 제19면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 16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공장 화재사고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관계기관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16일 인천시 서구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공장 화재사고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관계기관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지역 내 화학물질 취급업체 중 일부가 주택가, 학교 등과 인접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인천시와 각 지자체의 화학공장 관리·감독 권한은 없다.

16일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 따르면 인천의 화학물질 취급업체는 모두 906개소다. 이 중 서구와 남동구에 137개소와 316개소가 위치해 있다.

최근 화재가 난 이레화학 공장의 경우 직선거리로 2㎞가 채 안 되는 거리에 봉화초등학교가 있다. 인근에는 대형 쇼핑몰과 아파트 단지도 밀접해 있다.

이번 사고로 지역주민들은 시와 지자체에 해당 업체들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시와 지자체는 화학물질 취급업체에 대한 관리·감독 및 인허가권 등이 없는 상태다. 2015년 환경부 산하 화학물질안전원과 한강유역환경청으로 이관돼 현재 시나 지자체에 화학물질 취급업체에 대한 권한은 없다.

서구 통일산단 인근 지역주민들은 "우리는 산단 내 화학공장이 얼마나 되는지, 화학물질을 얼마나 처리하는지 등의 정보를 하나도 접할 수 없을 뿐더러 사고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피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있다"며 "화학공장에서의 화재나 유출사고로 인한 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나 지자체에서도 업체에 대한 관리와 함께 주민 안전대책을 하루빨리 세워 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지자체 한 관계자는 "3년 전 환경부 산하기관으로 화학물질 취급업체에 대한 모든 권한이 이관된 후 그 분야를 제외한 다른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만 하고 있다"며 "이레화학 공장 화재사고 이후 민원이 들어오고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