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민안전 위한 일? 왜 하필 선거 앞두고…

인천 연수구 ‘LNG기지 안전점검단 구성 협약’ 선거공방으로 번져

2018년 04월 17일(화) 제19면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19-600.jpg
▲ 이재호 연수구청장과 한동근 한국가스공사 인천LNG기지 본부장이 16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지난해 가스누출사고 후속 조치로 ‘인천LNG기지 상설안전점검단 구성 및 운영 협약’을 맺고 있다. 이번 협약이 일부 정치인들로부터 논란이 되자 인천LNG기지 측은 이후 예정됐던 기자회견에는 불참했다. <연수구 제공>
주민 안전이 6·13 지방선거의 볼모로 잡혔다. 인천 연수지역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LNG기지의 안전을 놓고 엉뚱하게도 지방선거를 의식한 후보들 간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16일 구청 소회의실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인천 LNG기지 상설안전점검단 구성 및 운영’ 협약을 맺고, 이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해 11월 인천 LNG기지에서 발생한 가스 누출사고의 후속 대책으로 상설안전점검단 운영 및 주민 알림시스템 구축 등을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안전사고 발생에 따른 주민 불안을 없애고자 마련됐다.

하지만 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라는 점에서 지역 정치권에 갈등만 불러 왔다. 더불어민주당 측이 "선거를 앞두고 불공정한 홍보행위가 될 수 있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 소속 연수구청장 예비후보들은 이날 공동성명서를 내고 대응에 나섰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번 협약은 선거를 겨냥해 현 구청장이 급조한 퍼포먼스가 아닌지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이러한 퍼포먼스에 국가기관인 한국가스공사가 협조하는 태도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소속의 이 구청장은 단수 후보로 공천돼 조만간 구청장직도 내려놓을 상황에서 성급히 업무협약을 체결한 셈"이라며 "구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인천 LNG기지 안전문제와 관련한 협약을 왜 이 시점에 추진했는지 두 기관은 상세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재호 구청장은 이에 대해 "무엇보다도 구민의 안전을 먼저 나서서 책임져야 할 정치권이 주민 안전을 위한 구 행정의 노력을 제재하는 게 과연 현실정치가 맞느냐"며 "구청장으로서 구민 안전을 우선적으로 생각한 것인데, 정치인의 입장에서 이게 지방자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한동근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기지 본부장 등 관계자들은 협약식에만 참석한 채 당초 예정됐던 기자회견에는 불참했다.

한편, 이번 협약에 따라 상설안전점검단은 대학교수 등 학계 전문가 2명, 민간 전문가 5명, 구 공무원 1명, 인천소방본부 1명, 가스안전공사 1명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점검단은 인천 LNG기지 제반 설비에 대한 안전 및 관리 실태 등을 점검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