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전 강화" "진상 규명"… 경쟁 대신 세월호 아픔 공유

안산서 참사 4주기 추도식 열려 경기지사 후보군들 잇따라 참석 "비극 계속되선 안돼… 기억할 것"

2018년 04월 17일(화) 제4면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군들이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일제히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진행된 희생자 합동 영결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에 동참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안전한 경기도’를 강조한 반면 여권의 경기지사 후보군들은 진상 규명에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지사로서 영결추도식에 참석한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였고, 어떤 나라가 돼야 하는지 일깨웠다"며 "슬픔과 분노를 넘어 죄의식으로 우리 가슴속에 자리잡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도청 분향소에서도 희생자 추도 행사를 가진 남 지사는 조의록에 "벌써 4년이네요. 잊지 않겠습니다. 안전한 경기도,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며 추도의 뜻을 남겼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 전해철(안산 상록갑)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등 여권의 경기지사 주자들도 일제히 추도하는 메시지를 남긴 가운데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은 SNS 글에서 "그날 국민들은 TV 앞에 모여 무사귀환을 기도했다. 장비도 인력도 시간도 충분했지만 끝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벌써 4년"이라며 "우리는 아직 그날의 진실을 알지 못한다.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여전히 유효한 요구이다"라고 주장했다.

전 의원도 "세월호 참사는 국민들에게 ‘국가란 무엇이냐’를 성찰하게 했다. 참사 자체도 큰 아픔이었지만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의 진상 규명 방해·은폐가 있었다는 사실 역시 충격적일 수밖에 없었다"고 지난 정권을 겨냥했다.

그는 "4년 만에 사고 수습과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은 마무리를 향해 가고 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과 함께 다시는 이 땅에서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양 전 시장은 "안산의 분향소가 닫는다고 해서 세월호가 갖는 의미도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특히 세월호 진상 규명을 위한 특위 조사가 끝날 때까지 유가족들이 머물 수 있는 공간 마련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