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자 수영 염준두, 경기선수 첫 2관왕 인천 노혜원도 여자 자유형·평영 제패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첫날 열전]

2018년 05월 16일(수) 제15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염준두(고양 대화중)가 제12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에서 경기도선수단 첫 2관왕을 차지했다. 염준두는 15일 충청북도 청주실내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수영 남자 자유형 절단 및 기타장애 100m S9~S10(중/고)에서 1분10초83으로 정우영(경남·1분21초56)을 따돌리며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남자 배영 50m S9~S10(중/고)에서도 39초32를 기록하며 라영찬(부산·45초34)을 뒤로하고 두 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여자 평영 50m S14(고)의 김경민(고양 자운학교·46초53)과 남자 자유형 100m S14(중) 국동근(성남 운중중·1분02초98), 남자 자유형 100m S14(고) 김동현(고양 풍무고·58초87)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청주시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탁구 남자복식 지적장애 클래스11(초/중)에서는 유승빈(김포 통진중)·최재하(평택 에바다)조가 충북 유준상·이승훈 조를 3-1로 누르고 우승했다. 남자복식 지적장애 클래스11(고)에서는 유승진(김포 통진고)·박세찬(평택 에바다)조가 대구 박영근·유승연 조를 3-0으로 제압해 금메달 대열에 합류했다.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육상 트랙 지적장애 남자 높이뛰기 T20(중)의 김진기(수원 고색중)는 1m35를 뛰어넘어 이민규(충남·1m30)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육상 트랙 지적장애 T20 남자멀리뛰기(초) 이영재(의왕 부곡초·2m67)와 여자 400m 문소희(광주 탄벌중·1분21초97), 남녀 1천500m 안태준(용인 포곡중·5분50초14)·구다빛(광주 동현학교·6분23초72)은 은메달을 수확했다.

인천시도 이날 수영 지적장애 노혜원(인화여중)이 여자 자유형 100m S14(중)와 평영 50m S14(초/중)에서 각각 1분18초52, 42초53로 골인해 2관왕에 올랐다.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S14(초)의 최범서(도담초)는 1분15초34로 1위, 남자 -30㎏ 데드리프트 지적 오픈(초)의 고지원(예림학교)은 42㎏을 들어 올려 금메달을 따냈다.

이날까지 경기도는 금 8개, 은 6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고 인천시는 금 4개, 은 6개, 동메달 7개를 기록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