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감 선거 진영논리에 매몰돼선 안된다

2018년 05월 17일(목)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인천시교육감 선거 판도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 당초 치열한 4파전이 예상됐으나 박융수 전 부교육감의 급작스러운 사퇴로 각각 진보·보수를 표방한 후보 3파전으로 변했기 때문이다.

지난 선거에서 진보 진영에 첫 교육 수장의 자리를 내준 아픔을 맛본 보수진영은 비록 단일화에는 실패했으나 ‘고토 회복’을 위해, 진보 진영은 인천 첫 진보교육감의 불명예스러운 퇴진이라는 부담감 속에서도 2회 연속 당선을 위해 세 확장에 힘을 모으고 있는 형국이다.

 결국 이번 교육감 선거 역시 보수 진보의 대결 양상을 보이면서 교육계가 또다시 이념논쟁에 휘말릴까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보수와 진보의 진영 싸움은 아이들이 먼저가 아니라 교육을 이념 싸움으로 만들겠다는 소리로 들린다. 아이들은 교육감의 정책에 따라 교사의 성향에 따라 큰 영향을 받는다.

이런 이유로 정치적 중립을 법으로 명시해 놓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책 대결은 뒷전인 채 여전히 보수니 진보니 진영논리에 매몰돼서야 되겠는가. 교육감 선거가 진영 논리에 매몰되는 이유는 정당이 참여하지 않는 데다, 후보들의 인지도가 낮아 후보 단일화를 통해 각 진영 지지층을 결집하는 것이 ‘필승 공식’으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지난 선거에서도 후보가 난립한 보수진영에 맞서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진보진영에서 교육감을 배출했다. 이런 이유로 진보와 보수 양 진영 모두 단일화를 추진해 진보 진영은 일찍 단일화를 이뤘으나, 보수진영은 아직도 단일화를 이루지 못한 채 2명의 후보가 그대로 완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양 진영이 선거 승리를 위해 몰두하고 있지만 보수, 진보 가릴 것 없이 교육감들이 비리와 관련해 연이은 구속사태를 경험한 인천시민은 어느 쪽에도 믿음이 가질 않는다. 진영논리에 묻혀 정책이 실종된 지금의 교육감 선거 풍토는 잘못됐다.

진보교육감이나 보수교육감이나 성향의 차이는 있겠지만 교육을 책임지는 수장으로서 아이들의 미래를 우선시 하는 교육감이 돼야 한다. 이제는 보수·진보를 가릴 것이 아니라 청렴성과 교육정책을 평가해 교육감을 선출해야 한다. 이념 싸움은 정치판에서나 할 일이다. 적어도 교육에 관해서는 아이들의 미래를 진정으로 생각하는 교육감이 선출돼야 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