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땅값 갈등·협의 지연 겹쳐 버스 공영차고지 건립 난항

계양·영종권역에 조성 시급한데 정부 등과 협상·시비확보 안갯속

2018년 05월 17일(목) 제1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인천시가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에 난항을 겪고 있다. 공영차고지 조성은 버스준공영제 지원 예산을 줄이고 노선 안정화를 꾀할 수 있다. 특히 영종권역은 인구 급증으로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이 시급하다.

 1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추진하는 버스 공영차고지는 계양권역과 영종권역 등 두 곳이다.

 계양권역은 총 사업비 218억 원으로 오류동 162-2 일원 2만5천3㎡(주차대수 163대) 주차관리동, CNG충전소가 설치된다. 영종권역은 총 사업비 200억 원(토지매입비 146억1천500만 원, 시설비 53억8천500만 원)으로 중구 운북동 1011-0(가 지번) 일원 1만2천568㎡(주차대수 100대) 관리·정비동, CNG충전소가 들어선다.

 계양권역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국토교통부와 사전 협의를 마쳐야 한다. 버스 공영차고지는 개발제한구역법상 허용되지만 그린벨트 관리계획에 반영해야 한다.

 시는 2011년 계양권역을 그린벨트 관리계획에 반영하고 2013년 1월 국비 23억5천300만 원을 받았지만 수년 동안 시비(194억4천700만 원) 확보가 되지 않아 사업이 멈춰 있었다. 지난 4월 도시계획시설 결정을 위한 용역이 진행 중이지만 국토부 협의와 시비 확보는 아직 미지수다.

 영종권역은 토지매입비가 조성원가(180억 원 이상)보다 낮게 책정돼 땅 주인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토지를 사들이지 못하고 있다. 공영차고지에 필요없는 1·2종 근린생활시설이 지구단위계획상 허용돼 있어 땅값이 올랐기 때문이다. 다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땅값(감정가)을 내려야 할 판이다. 시행을 맡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권역 버스 공영차고지처럼 토지를 감정가대로 사들일 수 있도록 LH와 협의 중이다.

 시 관계자는 "계양권역 그린벨트 관리계획은 국토부와 2011년 사례가 있으니 어렵지 않을 것 같지만 시비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영종권역은 조만간 지구단위계획을 변경 고시해 감정가를 낮추고 임시 사용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