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경찰청 ‘보행자 안전 확보’ 194개 구간 336.6㎞ 제한속도 줄여

표지판 교체하고 플래카드 내걸어 운전자들 조정현황 쉽게 알게 조치

2018년 05월 17일(목) 제18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경기남부경찰청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올해 들어 관내 이면도로와 간선도로 등 194개 구간 336.6㎞ 도로의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구간별로는 소로·이면도로, 주택가·상가밀집지역 등 생활도로 150개 구간 124.2㎞의 제한속도를 시속 50∼60㎞에서 시속 30㎞로 절반가량 낮췄다. 간선도로 및 도심부 도로 44개 구간 212.4㎞는 시속 80㎞였던 제한속도를 50∼70㎞로 하향했다. 경찰은 차량 주행속도가 낮을수록 보행자 치사율이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삼성교통문화연구소의 ‘주행속도 변화에 따른 효과’ 자료를 보면 주행속도가 시속 50㎞인 경우 치사율은 80% 이상이지만 시속 30㎞인 경우에는 10% 이하로 떨어진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보행자 중상률도 결과는 비슷하다.

경찰 관계자는 "제한속도 하향 구간에는 표지판을 교체하고 플래카드를 걸어 운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제한속도 하향은 교통사망사고 감소 등 교통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남부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596명, 2016년 550명, 지난해 562명으로 이 중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5년 42%(251명), 2016년 44%(245명), 지난해 43%(240명) 등 해마다 40%를 넘는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