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집에 왔어" 한마디면 알아서 척척

삼성전자 ‘홈IoT&빅스비’ 시연

2018년 05월 18일(금) 제8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빅스비, 나 집에 들어왔어."

삼성전자는 17일 이 말 한마디로 집 안의 에어컨·공기청정기·조명 등을 켤 수 있는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빅스비’ 연계 가정용 사물인터넷(홈IoT)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오전 서울 성수동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삼성 홈IoT&빅스비 미디어데이’를 열어 빅스비와 연결된 가전제품을 통해 구현할 수 있는 홈IoT 서비스를 시연했다.

사용자가 "덥다"고 말하면 ‘무풍에어컨’이 사용자의 평소 사용 패턴을 반영해 작동을 시작했다. ‘플렉스워시’ 세탁기는 옷감 종류를 인식해 맞춤형 세탁 코스를 사용자에게 추천하기도 했다.

시연된 기술 중 음성 명령에 맞춰 집 안 내 여러 제품이 일괄적으로 조정되는 홈IoT 서비스가 눈길을 끌었다.

사용자가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자 집 안의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조명이 동시에 켜지고 작동 중이던 로봇청소기는 충전용 거치대로 되돌아갔다. "굿나잇"이라는 사용자 음성엔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수면모드로 전환됐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까지 빅스비 적용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자사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와 센서 등 제3자 기기까지 연동해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시장에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 기술을 빅스비와 접목해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 줄 것"이라며 "앞으로 AI 기술을 바탕으로 가전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