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인장 신품종 ‘스노볼’ 양산한다

도농기술원 민간 생산단체와 협약

2018년 05월 18일(금) 제8면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접목선인장 중 하나인 아스트로피툼 신품종 ‘스노볼(Snow Ball)’의 농가 보급을 본격화한다.

17일 도농기원에 따르면 최근 품종출원과 민간 생산단체인 선인장연구회와 보급협약 체결을 완료하는 등 본격적인 스노볼 농가 보급 준비를 마쳤다. 2021년까지 스노볼 1만 주 보급을 목표로 올해 종묘 2천 주를 증식해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아스트로피툼은 선인장의 한 종류로 모양이 별이나 공처럼 생긴 것이 특징이다. 투구처럼 생겼다고 해서 투구선인장으로 불리기도 한다. 모양과 색이 다양하고 관상학적 가치가 우수해 국내외 수요가 많고 애호가들에게 인기가 높은 식물이다.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는 2010년부터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유망 작목 개발에 착수, 지난해 말 국내 최초로 가시 없는 선인장 아스트로피툼 신품종인 ‘스노볼’ 개발에 성공했다.

‘스노볼’은 녹색 몸체에 흰 털이 눈 내린 듯 덮여 있는 공 모양을 하고 있다. 보통의 아스트로피툼이 상품화까지 3년 정도 걸리는 반면 스노볼은 삼각주에 접목한 접목선인장으로 6개월이면 상품화가 가능하다. 관상가치가 뛰어나 기존 접목선인장에 비해 높은 가격에 판매가 가능해 농가는 물론 국내외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많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순재 도농기원장은 "중국 등 수출국과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스노볼 같은 신품종 개발은 중요한 경기도의 수출경쟁력"이라며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농가 소득 향상은 물론 세계시장을 주도하는 경기선인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