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욕설 녹음시점은 친모 폭행 이전" vs "편집 왜곡"

남경필 "이재명 해명은 거짓" 공세 李측 "친형 폭행 타임라인 재구성

2018년 05월 18일(금) 제21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욕설 음성파일’ 논란에 불을 지핀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가 ‘친모 폭행’을 폭언의 이유로 든 이 후보의 해명이 ‘거짓’이라며 재차 공세를 펼쳤다.

음성파일이 녹음된 시점이 폭언의 사유가 된 친모 폭행 논란 시점보다 앞선다는 주장인데, 이에 대해 이 후보는 폭행사건 당시 타임라인을 제시하며 "음성파일은 원본이 아닌 편집돼 왜곡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남 후보는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폭언을 했던 이유를 친형이 친모를 폭행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된다"며 "형수에 대한 욕설은 (모친)폭행사건 이후가 아닌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이 후보에 대한 ‘거짓 해명’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친형과 형수에 대한 폭언 논란이 제기되자 "(형님의 어머니에 대한)패륜 폭언과 어머니 폭행 때문에 심한 말다툼이 여러 번 있었고, 형님 부부는 이 모든 통화를 녹음해 이 중 일부를 왜곡 공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남 후보는 "이 후보가 자신의 SNS에 올린 고(故) 이재선 씨 성남지청 고소장에 따르면 친모 폭행 논란 시점은 2012년 7월 15일"이라며 "그런데 이 후보가 형수에게 폭언한 시점은 같은 해 6월 초중순이라는 정황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 = 기호일보 DB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왼쪽)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 = 기호일보 DB
그러면서 "이재선 씨의 딸은 자신의 SNS에 이 사건은 2012년 6월 10일에 벌어진 일이라고 날짜를 명시했다"며 "이재선 씨의 부인도 친모 폭행 논란 발생 시점이 2012년 7월 중순이고 욕설 녹취는 같은 해 6월 초중순이란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이 후보와 형님 부부는 형님의 패륜 폭언 이후 욕설 다툼을 했고, 형님의 어머니 및 형제 폭행 후 또다시 욕설 다툼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2012년 이재선 씨의 어머니 폭행사건 당시 타임라인을 재구성, "이미 사실을 여러 차례 해명했고 사실이 담긴 판결문도 공개했다"고 맞대응했다.

이 후보 캠프는 입장문에서 "2012년 6월 5일 이재선 씨의 패륜행위로 이 후보의 처인 김혜경 씨가 형님 부부를 만났는데 이재선 씨는 어머니가 돈을 빌려주지 않은 사실을 언급하며 입에 담을 수 없는 패륜 막말을 수차례 했다"며 "2012년 7월 6일 이 후보는 이재선 씨의 패륜적 발언에 항의하기 위해 집으로 전화를 걸었지만 형수는 바꿔 주지 않고 패륜적 발언에 동조하는 발언을 했으며, 이에 격분한 이 후보가 항의를 했다. 소위 ‘이재명 형수 욕설 파일’은 이날의 통화를 녹음한 것"이라고 밝혔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