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북부 첫 도시재생계획 승인… 포천 3곳 활성화 추진

포천동·운천리·장암리 54만여㎡ 주거환경개선 등 일반근린형사업
시, 주민 공모 통해 단계적 시행 도내 사업지역 6개시 47곳으로

2018년 05월 18일(금) 제21면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경기도는 포천시 포천동과 영북면 운천리, 이동면 장암리 등 3곳의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승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경기북부지역의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051701010006655.jpg
▲ 포천시 도시재생 사업 추진 지역. /사진 = 경기도 제공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좁은 도로, 오래된 건물 등으로 낙후된 원도심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계획이다.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13년 2월부터 시·군이 계획을 수립하면 도가 승인한다.

시·군은 인구와 산업체 수 감소, 노후 건축물 등 도시의 쇠퇴 정도를 진단하고 도시재생의 시급성·파급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선정, 재생 전략을 수립한다.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은 목적에 따라 공단, 철도, 산업단지 등 경제적 기능 재생을 위해 추진되는 ‘도시경제기반형’과 주거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근린재생형’으로 구분된다.

이번에 도시재생사업 추진계획이 승인된 면적은 포천동 38만9천㎡, 운천리 10만1천㎡, 장암리 5만2천㎡ 등 모두 54만2천㎡이다.

포천시 진단 결과 14개 행정동 중 43%인 6개 동이 쇠퇴지역으로 분류됐다. 시는 이 가운데 이번 3개 지역을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지정했으며, 유형별로는 일반근린형이다.

포천동은 주민 정주환경 개선 및 골목상권 강화사업, 영북면 운천리는 지역 환경 개선 및 관광자원 활용 상권 활성화 사업, 이동면 장암리는 지역 자산 활용 및 도시환경 개선사업 등을 추진한다.

포천시는 주민 공모 등을 통해 해당 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재생사업을 순차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한편, 이번 승인에 따라 도내 도시재생사업은 부천(7곳), 안양(7곳), 수원(6곳) 등 기존 5개 시 44곳에서 6개 시 47곳으로 늘어났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