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을 주인으로 모시겠다"

박남춘 당선인, 기자간담서 시정 기본방향으로 소통·협치 제시
지역 현안해결 위원회 구성…야당과 당정협의회 제도화도 언급

2018년 06월 19일(화) 제1면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1-600.jpg
▲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이 18일 인천대공원 동문 일원에서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시민이 주인이다.’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이 밝힌 민선7기 시정의 기본방향은 시민과의 ‘소통’과 ‘협치’이다.

박 당선인은 18일 남동구 인천대공원 동문광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민을 ‘주인으로 모시겠다’라는 선거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던 만큼 이를 실천하는 인천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소통과 협치는 각종 위원회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박 당선인은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위원회를 만들고 이해관계자들을 다 참여시켜 논의할 것"이라며 "소통과 협치를 통해 일방 독주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위원회를 만든다는 것 자체가 시장이 독단적인 결정을 하지 않고 시민들 의견을 많이 듣겠다는 것"이라며 "시장의 권한을 나누고 힘을 분산시키겠다는 뜻으로, 정치적 스승인 노무현 대통령을 본받아 권위주의를 없애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관련 기사 3면>



야당과의 협치를 위한 당정협의회 정례화 필요성도 언급했다. 박 당선인은 "당정협의회는 쇼하듯이 하면 안 된다"며 "시장이 책임지기 싫으니까 면피용 식으로 한 번 열고 마는 식의 당정협의회가 아닌 ‘짝수 달 몇째 주는 무조건 당정협의회를 한다’는 식으로 제도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우선 추진 과제로는 재정 실태 파악과 철도 공약을 들었다. 특히 철도 공약과 관련해 박 당선인은 "제2경인선 신설과 서울도시철도 2호선 청라 연장사업을 임기 중에 진척시킬 것"이라며 "이 두 가지 사업을 먼저 실행에 옮긴 뒤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을 장기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도와 청라 등 경제자유구역에 대해서는 "재정이라는 가장 큰 걸림돌이 있지만 경제자유구역이 당초 목적대로 개발되고 국제업무단지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관련 사무국을 송도에 유치하는 등의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했다.

원도심 군부대 이전에 대해서는 "국방부 장관과 곧 만나 부평 제3보급단 이전과 군용 철로 폐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며 "올해 안에 후보지를 발표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 본청과 산하기관 인사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