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간어린이집 국공립화…내쫓길 위기의 원아들 어쩌나

연수구 내 8곳 전환 신청…대상 확정되면 폐지·신규 설치 수순
타 시설로 옮기기·재입학도 어려워…학부모들 "대책 마련해야"

2018년 06월 20일(수) 제1면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1-600.jpg
▲ 사진 = 연합뉴스
인천지역 일부 민간어린이집의 국공립 전환을 앞두고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있다. 민간어린이집이 국공립으로 전환되면 원아들을 다른 어린이집으로 옮겨야 하고 재입학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1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2019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계획’에 따라 내년에 새로 국공립으로 개설하는 어린이집은 30곳이다. 이번 계획에서 국공립을 전제로 신설하는 어린이집을 제외한 기존 민간어린이집이 국공립으로 전환할 경우가 문제다.

인천에서는 3월부터 지난달까지 ‘2019년 국공립어린이집 확충공고’를 내고 접수를 받은 연수구가 그렇다. 연수구에서는 총 8개소의 어린이집이 국공립 전환을 신청했다. 이 가운데 민간어린이집은 2곳이며, 나머지 6곳은 신설 예정이다. 구는 이 중 5개소를 국공립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보육정책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20일 국공립 전환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민간어린이집이 국공립 전환 대상으로 확정되면 폐지 및 신규 설치 절차에 따라 10월께까지 원아들은 모두 다른 어린이집으로 옮겨야 한다. 내년 3월 국공립어린이집 개원에 따른 리모델링이 이유다. 그러나 원아들의 재입학은 보장되지 않는다. 국공립 입소기준에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59명의 원아들이 다니는 송도국제도시의 A어린이집 학부모들은 이 같은 이유를 들어 반발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원아를 생각하지 않는 행정’이라며 해당 지자체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해당 어린이집의 한 학부모는 "국공립의 좋은 취지는 이해하겠으나 기존에 다니던 원아를 우선적으로 배치해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전원조치에 대한 구체적인 매뉴얼도 없이 무턱대고 나가라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확정되지 않아 아직은 조심스럽지만, 만약 국공립 전환이 실현돼 다른 어린이집을 알아봐야 한다고 생각하면 눈앞이 깜깜하다"며 "타 어린이집도 입소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아이들을 어디에 보내야 할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연수구 관계자는 "입주자대표위원회에서 주민 동의를 거쳐 신청된 사안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전원조치는 해당 어린이집 원장이 주도적으로 해야 하는 일"이라며 "보육정책위원회를 통해 우려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