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루원시티 사업은 ‘적폐 청산’ 대상"

인천 가정오거리 주민들 대책 요구

2018년 09월 18일(화) 제19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 루원시티 공동대책위원회(가정1·2동)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상적으로 밀어붙인 서구 루원시티 사업의 적폐 청산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 루원시티 공동대책위원회(가정1·2동)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상적으로 밀어붙인 서구 루원시티 사업의 적폐 청산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인천시 서구 가정오거리 원주민들이 루원시티 사업은 ‘적폐 청산’ 대상이라며 인천시에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루원시티 공동대책위원회(가정1·2동)는 17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2003년 말부터 시작된 루원시티 개발사업은 시가 인허가권을 남용해 비정상적으로 밀어붙였다"며 "시의회는 이 사업에 대한 종합적 행정사무감사를 검토하고, 감사원은 포괄적 감사를 벌어야 한다"고 했다. 대책위는 ▶2006년 도시관리계획 결정고시와 이후의 행정절차에서 국토교통부 장관 등과 협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점 ▶토지 외 건축물에 대한 세부조서가 사업인정 처분 고시에서 누락된 점 ▶2009년 실시계획 신청서에 첨부된 구비서류가 존재하지 않는 점 등을 사업 무효의 근거로 들었다.

홍순식 대책위원장은 "정치인들과 지자체는 실패한 루원시티에 앵커시설을 유치하겠다는 주장을 중단하고 주민들의 재산권과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해 달라"며 "민선7기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구청, 원주민이 참여하는 4자 공개토론을 열어 달라"고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루원시티를 비롯해 시와 갈등이 있는 지역주민들과 공개토론을 벌이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