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지사 직속 경찰 ‘치안보좌관’ 올해 안에 도입

이재명, 안전 분야 공약 내달께 경찰청과 신설 협의… 인력 파견 요청
치안 정책·업무 자문 통해 특사경 확대·시민순찰대 전문성 강화 주력

2018년 09월 18일(화) 제23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경기도내 치안과 관련된 업무와 정책 방향에 대한 자문 역할을 맡게 될 경찰력이 경기도에 파견될지 관심이다.

17일 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도지사 직속의 ‘치안보좌관’ 도입 추진에 따라 올 하반기 중 경찰청 등과 협의해 경찰 파견 근무를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치안보좌관은 이 지사가 지방선거 당시 약속한 안전 분야 공약 중 하나로, 당시 경찰을 도지사 직속의 치안보좌관으로 임명해 도와 경찰 간 긴밀한 협력을 도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이르면 내달께 경찰청, 행정안전부 등과 치안보좌관 신설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경찰관 파견 등에 관한 협의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찰청과 협의해서 올 하반기 중 치안보좌관이 임명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협의가 잘 된다면 경찰청에서 도로 인력을 파견해 근무하게 되는 시스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치안보좌관 도입을 통해 최근 추진 중인 특별사법경찰관 확대, 경기도형 시민순찰대(가칭 경기행복마을지킴이) 등 기존 경찰의 업무영역과 맞닿아 있는 각종 치안정책에 전문성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특사경의 업무 확대를 통해 단속 대상에 불법 고리사채 등 민생경제 분야를 포함시켰고, ‘가짜 구급차’ 운행에도 강력한 처분 의지를 밝히고 있다.

또 올해 도내 5개소 시범사업에 들어가는 시민순찰대는 야간에는 지역밀착형 순찰·방범활동을, 낮에는 각종 생활민원 지원활동을 나서는 조직으로 경찰의 업무 분야와 밀접하다.

도 관계자는 "최근의 특사경 업무 확대와 향후 광역단위 자치경찰 도입 등에 대비해 경찰 관련 업무에 대한 전문적 지식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치안보좌관은 도의 정책과 업무를 조언하고 방향을 살피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와 경찰의 긴밀한 협력체계가 갖춰지면 도내 발생하는 각종 민생범죄를 줄이는 데 적지 않은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