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년 만에 LPGA 투어 ‘전인지 전능’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2018년 10월 15일(월)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전인지(24)가 고국에서 2년 묵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우승 갈증을 풀어냈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단독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챔피언조에 속한 헐이 18번홀(파5)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리면서 일찌감치 시즌 첫 우승을 확정했다.

전인지의 LPGA 투어 우승은 2016년 9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또 2015년 US여자오픈 우승과 더불어 통산 3승째다. 전인지는 지난주 인천에서 열린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4전 전승으로 한국의 우승을 이끌며 상승세를 탔고, 이번 대회 우승으로 완벽한 부활을 선언했다.

US여자오픈 우승을 발판으로 LPGA 투어에 정식 입성한 전인지는 2016년 신인왕과 최저타수상(베어 트로피)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이후 추가 우승을 거두지 못했다. 2017년 준우승 5번, 3위 2번 등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올해 들어서는 5월 킹스밀 챔피언십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일 정도로 주춤한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특히 전인지는 유독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과 인연이 닿지 않았다. 2014년에는 연장전까지 갔지만 백규정에게 우승을 내주며 공동 2위에 머물렀고, 지난해 챔피언조에서 4라운드를 쳤지만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전인지는 이번 우승으로 과거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재도약의 발판을 다지게 됐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