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내년 예산 ‘10조 원 시대’

올해 본예산보다 13% 늘어 국가보조 등 의존수입 증가 열린시정·균형발전 등 투입

2018년 10월 29일(월) 제1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인천시가 10조 원 규모의 ‘2019년 예산안’을 확정했다.

 시는 지난 26일 기자회견에서 내년도 예산안으로 2018년 본예산보다 13.15%(1조1천750억 원) 늘어난 10조1천86억 원을 편성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일반회계는 7조1천774억 원, 특별회계는 2조9천312억 원이다. 올해 당초 예산 대비 각각 10.26%(6천681억 원), 20.91%(5천69억 원) 늘었다.

 예산 규모가 늘어난 데는 지방교부세와 국고보조금 등 의존수입 증가의 영향이 컸다. 의존수입은 2018년에 비해 19.98%(5천524억 원) 늘었다. 시 자체수입은 0.18%(95억 원) 증가했다.

 자체수입 중 지방세는 547억 원 줄어든 3조7천774억 원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거래 감소로 취득세는 5.83%(1천38억 원) 감소한 1조6천757억 원, 지방소비세는 3.84%(115억 원) 적은 2천886억 원으로 반영했다.

 이에 따라 재정자립도는 2.74% 감소한 57.38%로 나타났다. 자주도 역시 세외수입과 교부세 증가의 영향으로 2.21% 줄어 66.05% 수준이다.

 시는 늘어난 예산을 ▶열린시정 ▶균형발전 ▶성장동력 확충 ▶시민행복 ▶평화번영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다.

 열린시정 분야에는 주민참여예산 42개 사업 199억 원을 비롯해 총 251억 원을 투자한다. 시청 앞 열린광장 조성 15억 원, 인천공론화위원회 2억 원, 빅데이터 기반 행정인프라 확충 13억 원 등이 포함됐다. 균형발전 분야는 원도심 도시재생, 교통인프라 확충, 해양친수도시 등 41개 사업에 2천994억 원을 들인다. 원도심 활성화 1천991억 원,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479억 원, 인천 1호선 검단 연장 200억 원 등이다. <관련기사 3면>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서는 일자리 창출(968억 원), 청년창업(165억 원), 혁신성장 지원사업(325억 원) 등 3천7억 원을 투자한다. 예산 3조2천553억 원으로 가장 규모가 큰 시민행복 분야는 기초연금(6천665억 원), 기초수급자(2천827억 원), 아동수당(1천453억 원) 등 복지정책이 주가 된다. 동북아 평화번영 예산은 세부 사업이 구체화되지 않은 이유로 남북교류협력기금 20억 원 등 8개 사업에 46억 원을 반영했다.

 한편, 시는 2019년 본청 채무 4천66억 원을 상환할 계획이다. 채무비율은 2018년 말 20.1%에서 2019년 18.7%로 1.4%p가량 감소할 것으로 봤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