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녀 프로배구 같은 시간 경기하자 여자부 평균관중, 남자부 추월했다

2018년 11월 07일(수)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여자 프로배구가 올 시즌 평균 관중에서 남자부를 처음으로 앞지르며 치솟는 인기를 입증했다.

6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2018-2019시즌 V리그 1라운드 여자부 평균 관중은 2천381명으로 남자부(2천101명)를 넘어섰다. 2014-2015시즌만 해도 남자부 경기는 평균 2천786명, 여자부 경기는 1천228명의 관중을 모았다. 격차는 1천500명에 달했다. 그러나 2015-2016시즌 1천200명, 2016-2017시즌 900명으로 줄더니 2017-2018시즌엔 남자부 2천331명, 여자부 1천972명으로 359명으로 급격하게 격차가 좁혀졌다.

그러더니 여자부는 올 시즌 평일 경기 시간이 남자부와 똑같은 오후 7시로 고정되자 남자부를 추월하는 데 성공했다. KOVO 관계자는 "지난 시즌까지는 여자부 평일 경기 시간이 오후 5시로 팬들을 끌어모으는 데 한계가 있었다. 경기 시간을 바꾼 것이 팬들이 유입된 결정적인 요소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비록 1라운드이긴 하지만 여자부 평균 관중이 남자부를 역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여자부 평균 관중은 지난 시즌과 비교해 20% 증가했다. 지난달 22일 한국도로공사와 IBK기업은행의 V리그 개막전에는 5천617명의 구름 관중이 몰렸다. 반면 남자부는 지난 시즌보다 12% 감소했다. 지난달 20일 최대 라이벌인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시즌 첫 클래식 매치에선 3천233명이 천안 유관순체육관을 찾았다.

여자부는 전력 평준화 속에 여자 경기만의 아기자기한 재미가 관전 흥미를 배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반해 남자부는 한국전력(6패), 우리카드, KB손해보험(이상 2승4패)이 1라운드에서 ‘승점 자판기’로 전락하는 등 일찌감치 판세가 결정되면서 흥행에 타격을 입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