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물차 적재장치 개조 강력 의법 조치를

2018년 11월 08일(목)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화물차 적재 장치를 불법으로 개조해 운행한 운전기사들이 대거 적발됐다는 소식이다. 화물차 적재장치 개조는 정량을 초과해 화물을 싣기 위함이다. 적정 화물량보다 많은 화물이 실리면 운송 도중 사고 위험도 그만큼 높아진다. 화물차량의 사고는 대형사고를 초래한다. 그러잖아도 ‘교통사고 왕국’, ‘산재왕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우리나라다.

 인천은 사업장이 밀집돼 있는 관계로 여타 지역에 비해 화물 운송량이 많은 지역이다. 도심지역과 시 외곽지역 도로 상에는 화물 과적으로 인해 떨어뜨리는 낙하물에 의한 교통사고가 왕왕 발생하곤 한다. 이러한 경우 뒤따르던 차량들이 낙하물을 피하지 못하고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경찰 당국도 적재장치를 불법으로 구조 변경한 화물차량의 경우 적재 중량이 많고 안전성이 매우 떨어지며 커브를 돌 때 무게 중심을 잃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하게 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고 원인은 다양하지만 도로상태 불량도 그 한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하절기 폭염에 아스팔트 도로가 훼손돼 곳곳에 요철현상이 나타날 경우 심야시간대 등에 화물이 적재함을 이탈해 떨어지는 경우 등이다. 과적 화물 차량일 경우 사고발생률이 더 높을 것임은 당연하다.

 과적 차량이라 하더라도 공장 등 화물 적재장소에서 출발 전 적재 화물을 제대로 결박하면 운송 도중 발생하는 화물의 낙하를 예방할 수는 있다. 화물 운송자들이 과적 없이 정량을 싣고 운송하는 것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것이다.

 좀처럼 시정되지 않고 있는 화물차 적재 장치 불법 개조로 인한 화물 운송 행위들이다. 곳곳에서 과적 차량을 단속하고 있다고 하지만 문제는 이미 차고 등 사업장을 출발한 화물차들이다. 어쩌다 단속되면 일정 벌과금을 내면 그만이라는 안일한 의식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화물을 적정 용량을 초과해 과적하게 되면 운송 도중 대형 사고로 이어지게 되는 것은 명약관화한 일이다. 도처에서 목격되는 위험천만한 운송 행위들이다. 이 같은 불법행위가 근절되지 않는 이유는 처벌이 약해서다. 강력한 의법조치가 뒤따라야 하겠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