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시, 주민참여로 ‘특례시민’ 권리 찾는다

2018년 11월 09일(금) 제8면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고양시가 정부의 100만 대도시 특례화 추진에 발맞춰 ‘특례시민의 권리 찾기’를 위한 본격적인 자치행보에 나서 눈길을 끈다.

8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월 30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따라 상주인구 100만 대도시의 특례시 지정이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교육 및 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구체적인 시책 방향을 수립하기 위한 소통행보에 나선다.

이에 따라 9일부터 특례시 실현을 통한 지자체 상생 방안 및 자치분권에 관한 시민 이해도 제고 등을 위해 시민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16일에는 시민 500여 명과 함께 하는 ‘자치분권 공감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9일부터 30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3시 일산동구청 소회의실에서 ‘특례시 및 자치분권 교육’을 총 3회에 걸쳐 진행한다. 한국생활자치연구원 김병국 원장을 시작으로 한양대 최병대 교수와 김유임 전 경기도의원이 각각 ‘특례시의 이해’, ‘퀴즈로 보는 다양한 사례를 통한 지방자치의 이해’ 등을 주제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주민자치위원 등 마을활동가뿐만 아니라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특히 16일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서 열리는 ‘지자체 상생 특례시 실현 및 자치분권 공감토론회’ 및 ‘범시민 선언식’은 각 동 주민자치위원회와 직능단체 및 시민단체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3부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토크쇼는 고양시정연구원 박종혁 부원장이 좌장을 맡고 한경대 이원희 교수, 강원대 정정화 교수, 수원시정연구원 송창석 본부장,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 한평석 의장 등 자치분권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한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 교육 및 공감대토론회를 통해 시민들의 특례시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이끌어 낼 예정"이라며 "특례시 실현을 향한 첫걸음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