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새 지구단위계획 관리안 주민·시의회 ‘기대 반 우려 반’

2018년 11월 09일(금) 제3면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인천시가 새롭게 준비 중인 지구단위계획 관리 방안 수립을 놓고 해당 구역 주민들의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8일 시 등에 따르면 지구단위계획의 실효성을 강화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는 구상이다. 지역 내 지구단위 계획구역 49.5㎢, 94군데에 대해 내년 3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사업비 5억 원을 들여 ‘인천시 지구단위계획 관리 방안 수립 용역’을 벌인다.

시는 지구단위계획 관리 방안을 마련해 통합된 도시공간을 창출할 방침이다. 시는 각 지구에서 시행됐던 재개발·재건축 등 각종 정비사업들을 현 실정과 비교해 보면 용적률, 건폐율, 높이 제한 등 일관된 기준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건축설계는 공법과 조경 등 시기에 따라 그 흐름이 급변하고 있다. 시의 계획에 대해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이번 용역이 개발제한을 목적으로 하는 관리 방안이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냈다.

박정숙(비례) 의원은 "중구 개항기 근대건축물 밀집지역의 경우 개발이 제한돼 폐가와 흉가가 늘어나는 실정"이라며 "개발과 문화재 보존이 조화로워야 도시가 재생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존수(남동2) 의원은 "시민들의 사유재산권을 보장해주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번 용역에는 그동안의 개발제한 및 규제에 대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개정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감안해 수립할 지구단위계획 관리 방안과 융합이 가능한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