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하대, 인천 기업 ‘혁신성장’ 토대 일군다

‘인하 비즈니스모델연구회’ 본격 활동 공공기관·지역 업체와 커뮤니티 구축
다양한 분야 중소·중견기업 발전 도모 경영수업 연계 현장 맞춤 인재 육성도

2019년 01월 09일(수) 제12면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인하대학교가 인천지역 기업들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힘을 보탠다.

인하대는 최근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인천지역 공공기관과 기업이 함께 하는 ‘인하비즈니스모델연구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연구회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개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중소·중견기업과의 상생을 위해 공공기관과 지역 업체, 전문가가 모여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하고 토론하는 장이다.

또 인하대 경영대학·산학협력단·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가 주관하는 비즈니스 모델링 경진대회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성장·발전시키기 위한 목적도 있다. 2016년 경영대학 교과과정으로 만들어진 이 경진대회는 학기마다 열려 지금까지 학생 200여 명, 기업 40여 곳이 참가했다.

연구회가 시작 단계에 있는 만큼 연구 분야는 다양하다.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디자인 연구, 시장조사 등 경영과 관련한 연구를 하는 교수들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열어 뒀다. 참여 기업 역시 분야를 한정하지 않고 있다. 앞으로 뷰티바이오 분야나 전기자동차, 스마트모빌리티 등 미래산업과 관련한 분야 등 산업중심 연구 분야로도 확장할 계획이다.

비즈니스모델링 교과목을 수강하거나 경진대회에 참가했던 학생과 기업뿐 아니라 인천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등도 참여한다.

연구회는 올해부터 매년 2회 포럼을 열 계획이다. 경영대학이 수업과 연계해 진행하고 있는 비즈니스모델링 경진대회 역시 학기마다 마련된다. 또 비즈니스 모델 창출과 함께 이론을 가르치는 데만 집중된 수업 내용을 산업 현장과 맞닿은 수업으로 현장감을 높이고, 창업자금 부족 등을 이유로 창업을 망설이는 학생들을 기업과 연계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승욱(경영학과)교수는 "연구회는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발굴하고, 정기적으로 포럼을 열어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연구회를 통해 교류·소통하는 기회를 높이고, 네트워크를 강화해 업무상 애로점을 개선해 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