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규제 해소 통해 기업 성장 뒷받침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

2019년 01월 10일(목) 제7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지난해부터 위축되고 있는 원도심 지역 산업의 부활 방안을 수립하기 위해 종합적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성장을 다시 한 번 이끌겠습니다."

9일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송도 켄벤시아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한 말이다.

이 회장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의 급격한 변화와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해 자동차산업을 중심으로 한 지역 주력산업과 소상공인·자영업 등이 큰 위기에 처하면서 많은 상공인들과 근로자들이 정든 산업현장을 떠나기도 해 지역경제의 수장으로서 매우 가슴이 아팠다"고 했다.

그는 "지역 바이오산업의 회계 논란 등 기업인들의 우려가 투자 위축으로 이어져 경기회복에 장애요인이 되지는 않을지 걱정이 크다"며 "지역 경제인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기업인들이 자유롭고 공정하게 경영활동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기업 혁신을 가로막는 각종 규제를 파격적으로 해소해 인천기업이 혁신에 기반을 둔 질적성장을 이루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기업현장의 목소리를 정책당국에 충실히 전달할 수 있도록 업체 방문 간담회, 기업 방문의 날 활용, 현장방문 교육과 컨설팅 등을 확대하고, 기업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게 그의 구상이다. 또 인천지식재산센터와 대중국 마케팅 교류사업, 인천FTA활용지원센터,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 인천상의가 이미 구축한 각종 회원 서비스의 내실을 다지겠다는 게 이 회장의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역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공급망(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하고,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의 활동 강화와 인천전략산업포럼을 잘 활용해 인천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지역경제 현안 발굴 및 해결을 위해서는 조만간 ‘경제현안 대토론회’를 열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히 산업단지에 포함되지 못한 채 서구·동구·중구 등 1천만㎡의 터에서 제각각 고군분투하는 원도심의 제조업 부활을 위한 특단의 방안을 인천상의가 만들어 지역경제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가장 중요한 문제는 먹고 사는 경제 문제로서 경제가 활성화되지 않고는 다른 어떤 발전도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인천은 많은 가능성을 가진 도시로 현재의 어려움도 빠른 시일 내에 극복하고 다가오는 남북평화시대에는 환황해권의 경제·교통의 중심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도시로 도약하는 데 우리 기업들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