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시당 당원명부 조작 경선 방해?

지방선거 경선 참여 후보자 의혹제기

2019년 01월 11일(금) 제19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당원명부를 조작해 6·13 지방선거 경선후보자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수구의원 후보로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던 A씨는 지난 9일 시당을 찾아 자신이 제출한 입당원서를 보여 달라고 말했다. 이날 인천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받던 중 시당이 입당원서를 확인해 준다고 했으니 가 보라고 해 시당 사무실을 방문한 것이다.

A씨는 지난달 자신을 지지하는 당원들의 주소와 추천인란을 조작해 경선을 방해했다며 연수갑지역위원회 전 사무국장 B씨를 고소했다. 지지자들이 ARS 경선 전화를 받지 못하게 주소와 추천인을 조작했다는 것이다.

A씨는 시당이 개인정보라며 입당원서를 보여 줄 수 없다고 하자 발을 동동 굴렀다. 시당 관계자는 "검찰에 확인해 준다고 한 게 아니라 설명해 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본인(A씨)이 추천인이기 때문에 시당에 가서 확인하라고 했는데, 개인정보 때문에 입당원서를 낸 본인들이 와야 한다는 것 같다"고 했다.

A씨는 지방선거 경선 과정에서 자신을 지지해 줄 당원 약 60명의 입당원서를 시당에 제출했다. 이 중 14명만 주소와 추천인 등 당원명부가 멀쩡하고, 나머지는 모두 조작됐다고 주장한다. 이 때문에 지역위원회에 입당원서를 확인해 달라고 수차례 요구했지만 시당으로 가라고 거절당했다.

A씨는 "자유당 정권 때도 당원명부 조작은 없었다"며 "당원 동의 없이 주소를 다른 선거구로 옮겨 놓고 저를 지지하는 권리당원의 명단을 제외시켜 경선에 탈락하게 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시당 관계자는 "입당원서가 비슷한 시기에 들어오거나 한참 있다 새로 들어와 당원명부 시스템에서 덮어 씌우다 보면 추천인이 바뀌거나 지워질 수 있다"며 "일부러 바꾸거나 조작할 이유가 없고, 입당원서를 낸 본인들이 전화하면 추천인이나 주소 등을 확인해 주겠다"고 설명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icboy 2019-01-12 15:14:58    
저 표 차이로 경선에서 ARS로 당선되나?
논공행상에 실패한 민주당의 민낯이네!
아무나 후보로 들이대니까 이런 사달이 나는 겨
민주당은 경선후보좀 가려받어~
117.***.***.24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