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 정부 정책 성토·노동개혁 관심 촉구 靑 민간인 사찰 ‘특검법안’ 발의 예고도

김병준 "작년 고용통계, 대형 참사" 나경원 "각종 의혹 철저히 밝힐 것"

2019년 01월 11일(금)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자유한국당이 지난해 고용통계와 관련해 ‘대형 참사’라며 날을 세웠다.

또 청와대 민간인 사찰 논란과 관련해 특검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고용통계와 관련해 "참사도 이런 대형 참사가 없다"며 "학창 시절 F 학점을 받으면 권총을 찼다고 하는데 쌍권총을 찬 양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시장 실패가 아니라, 완벽한 정부의 잘못이고 실패"라며 "기업의 소득을 빼앗아서 가계 소득으로 이전해 준다고 경제가 살아나는게 아니다. 경제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잘못된 경제정책 때문이라는 것이 명백해졌는데도 바로잡으려 하지 않는다면 이는 독선이고 오만이며 무지"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고용 악화의 중심에 귀족노조가 자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경제문제 중심에 귀족노조가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한 큰 고민이 없다"며 "노동개혁에 관심을 가져달라. 그렇게 하면 우리 당도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민간인 사찰 논란과 관련해 특검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김태우 전 수사관에 대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진 것에 불과하다’고 했는데 이것은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면서 "더 이상 특검법안 발의를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준비된 특검법안을 발의하고 반드시 관철시켜서 문재인 정권의 각종 민간인 사찰을 철저히 밝혀내겠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